Today 2018.12.14
 
> 뉴스 > 칼럼 > 윤민현칼럼
     
윤민현칼럼(30)/기로에선 한국해운, 리더십이 관건이다
윤민현 박사(Penb46@naver.com)
[1732호] 2015년 07월 02일 (목) 17:11:09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1. 선복과잉, 예나 지금이나 달라진 게 없다 ▲ 윤민현 박사 “( )년대 말에 이르기 까지 극동항로에 취항하는 선주들은 여러 가지 어려운 문제에 직면해 있었다. 이들 난제들에는 과잉선복, 선복수요측면에서의 극심한 계절적 변동, 서항(w/b)과 동항(e/b)의 언-밸런스 등을 포함하고 있다. ( )년대의 과잉건조는 결과적으로 과잉선복을 초래했고 ...
 
 
무료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먼저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중국 ECA 내년부터 전연안으로  
대한해운 “안전운항 100년 기업
드라이벌크선사들 줄줄이 흑자전환 
동방그룹, 정기 임원인사 실시
한국해운신문 선정 2018년 10 
선복량 세계 톱10, 한국 감소폭 
세계 컨항만 5위 타이틀, 누구  
선박안전기술공단, ‘한국해양교통안
YGPA,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
현대重, 평형수처리장치 수주 확대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