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7.11.21
 
> 뉴스 > 인터뷰
     
특별인터뷰/김영무 한국선주협회 부회장
“정기선항로, 국적선사간 협력만이 살길”
[1845호] 2017년 08월 30일 (수) 22:04:39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한진해운 파산사태에 대한 ‘백서’ 만들 계획 원양 200만teu, 근해항로 50만teu는 돼야 정기선항로 정책 이끌고갈 청사진 만들어라 파산으로 이어진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신청 사태가 8월 31일로 정확히 1주년을 맞았다. 1년전,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라는 사선을 넘었을 때 많은 해운인들은 한진해운의 종언을 예견하며 슬퍼하고 안타까워했다...
 
 
무료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먼저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내년 해운시황, 올해보다 조금  
“아시아 역내항로, 그대로 두면  
3분기실적/SM상선, 턴어라운드  
3분기실적/대한해운, 매출 1조원 
항만하역사 3분기 성적표, 희비교 
3분기실적/대한상선, 매출 21. 
CMA CGM, LNG벙커링 사업 
3분기실적/SK해운, 당기순손실  
하파그로이드 9월까지 영업이익 2 
중소조선 3분기 수주부진, 8척에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