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8.2.19
 
> 뉴스 > 해운 > 외항
 
해운경쟁력 강화프로그램 원칙 무너져
신조프로그램ㆍ선박해양 투자 원칙 변경
[1847호] 2017년 09월 13일 (수) 21:02:09 곽용신 chaser@maritimepress.com
박근혜 정부가 추진했던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프로그램들이 최근 잇따라 당초 프로그램 취지와는 다른 방향으로 집행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박근혜 정부는 지난해 8월 31일 국내 최대선사인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신청하자 후속 대책으로 24억 달러(2조 8천억원) 규모의 선박 신조 지원 프로그램과 자본금 1조원 규모의 한국선박해양㈜ 설립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해...
 
 
유료회원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신 후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해양진흥공사, 자생력부터 갖춰라
현대重 노사 “한마음으로 위기극복
아마존, 3자물류 진출한다 
머스크라인 작년 영업이익 7억 4 
대한해운, 지난해 매출 1조원 돌
BPA, "설명절 맞이 사랑나눔
아시아국가 對美수출 11개월 연속 
BPA, 설 명절 맞아 항만근로자
현대상선, 지난해 순손실 1.2조
“메가 컨선 발주 재개, 시황회복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