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8.4.26
 
> 뉴스 > 해운 > 외항
 
"인수합병 펀드로 선사 M&A 추진하자"
KMI 김태일 "신조 발주로는 선복확충 한계"
[1863호] 2018년 01월 10일 (수) 20:21:08 곽용신 chaser@maritimepress.com
무너진 한국 정기선 해운을 재건하기 위해 국적선대를 조속히 확충해야하고 신조 발주 외에 인수 합병 펀드를 조성해 국내외 정기선사 M&A를 통해 몸집을 키우는 방법도 고려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김태일 박사(해운정책연구실장)는 10일 개최한 2018 해양수산전망대회에서 합병 펀드를 조성해 국내외정기선사를 M&A하자는 ...
 
 
유료회원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신 후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해양진흥공사, 해운대 마린시티로  
제6회 청년 해운‧조선
장금상선, 피더 컨선 30척 매입 
흥아해운, 6.5K 케미컬 탱커
대한해운, 중고 케이프 1척 매입 
수은 “올해 국적선사에 8천억원
BPA, 국립해양조사원과 협력 M
해법학회 수석부회장에 손점열 부사
현대상선 북유럽 단독노선 만선 행
고려해운 창립 64주년 기념식 개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