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8.6.21
 
> 뉴스 > 인터뷰
     
“메가컨선 발주 안된다? 유럽의 프로파간다”
김영무 부회장 "1+2~3로 정기선 재편해야"
[1874호] 2018년 03월 28일 (수) 18:04:26 곽용신 chaser@maritimepress.com
▲ 김영무 부회장 최근 현대상선이 2만teu급 메가 컨테이너선 발주를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해운업계내에서도 찬반론이 확실히 갈리고 있다. 국적선사가 메이저선사들과 경쟁에서 살아남고 얼라이언스 체제에 남으려면 2만teu급 이상 메가 컨선을 반드시 발주해야한다는 찬성파가 있는가 하면 화물적취능력을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메가 컨선 발주는 어렵사리 살려낸 원...
 
 
무료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먼저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생선사, 3년간 해양진흥공사  
“차기 PA 사장 누가 될까?”  
"해양진흥공사 조직, 해운업계 비 
대산발 국제카페리 취항 가속도 붙 
MOL 중국 LNG선 사업 강화  
현대상선, 조선3사와 컨선 20척
인사/해양수산부 과장급 전보인사(
외고교조선, 자회사 지분 26%  
오만 ODC, 신규설비에 6천만불 
취재수첩/낙하산으로 한국해운 재건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