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8.7.20
 
> 뉴스 > 칼럼 > IHS칼럼
     
IHS칼럼(42)/해운업과 물류업, 경계가 흐려지다
피터 터치웰(Peter Tirschwell) IHS Markit 전무
[1886호] 2018년 06월 14일 (목) 17:44:25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 피터 터치웰 전무 국제 해운업의 경계는 지난 수십 년 동안 대체로 확실했다. 컨테이너 선사는 해상 운송에만 전념하고, 도매 운송은 물류회사가, 소매 운송은 대형 화주가 맡는 것이 대체적인 흐름이었다. 이에 따라 물류 업체는 구매 주문 관리, 원산지 혼재 작업, 물류 가시성(visibility), 통관 수속, 트럭수송, 창고 관리 등 부가가치 서비스의 대...
 
 
무료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먼저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국적선 스크러버 장착비용 약 3 
김인현칼럼(46)/해양진흥공사의
포토뉴스/KP&I, 국적선사에 감
“북항통합사에 서컨운영권? 다 망 
에버그린·완하이, 최대 52척 피 
“불법 브로커 예선배정업무 중단하 
특별인터뷰 / 한국국제물류협회
부산항, 올 상반기 1000만te 
해양대생, 해운신사업 아이디어 경
국적상선대 마이너스 성장후 침체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