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2.22
 
> 뉴스 > 기획취재 > 배타고 떠난 여행
     
배타고 떠난 여행(40)/인천-청도·연운항③
“최장항로 핸디캡, 장점으로 바꾼 연운항훼리”
[1906호] 2018년 11월 05일 (월) 20:23:20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안정적인 서비스 구축 위해 추가발주 검토객실마다 IP TV설치, 크루즈급 서비스 눈길2004년 12월 15일 설립된 연운항훼리는 보름만인 2005년 1월 1일 인천-연운항간 국제카페리항로를 취항시켰다. 당시만 해도 연운항훼리의 성공을 점치는 이는 그리 많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인천-연운항로는 항해시간만 24시간이 소요되는 최장거리 항로로 한중카페리항로...
 
 
무료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먼저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한국해양대 총장 선거 5파전
“승선근무예비역? 보충역 아닌 현
SK해운 케이프 1척 해체 매각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물러나겠다
스텔라데이지호 선교 발견·VDR
장금상선, BPT 지분 추가 인수 
승선근무예비역제도 국회토론회 성료
해수부 해운정책과장에 이시원 서기
폴라리스쉬핑 VLOC 3호선 인수
COSCO 뉴캐슬막스 16척 발주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ISSN 2635-9995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