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6.24
 
> 뉴스 > 해운 > 외항
     
기획③/동아탱커 법정관리 선택 왜?
“ARS로 PCTC 재금융 합의하면 회생”
[1928호] 2019년 04월 10일 (수) 20:19:58 곽용신 chaser@maritimepress.com
기업회생절차 신청전부터 채무재조정과 PCTC 재금융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어왔던 동아탱커와 채권단은 기업회생절차 신청이후 감정적인 대립이 점점 증폭되는 양상이다.동아탱커측은 채권단이 수차례 요구에도 불구하고 자율협약을 통한 채무재조정을 해주지 않고 지속적으로 선박 매각을 통한 자구노력만을 강요해 왔다며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다. 반면 채권단은 선박 매각을 통...
 
 
무료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먼저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현대상선 이제라도 클린컴퍼니로” 
한진, ‘호국보훈의 달’ 맞아 현
BPA, 신입사원 가족 초청 환영
사설/현대상선, 국제경쟁력 없으면
PSA 싱가포르, 아시아 최고 ‘
“차세대 선박 개발해야 해운 미래 
제8회 청년 해운‧조선
“新공단 인력‧예산 충
선주협회, 2019 사장단 연찬회
폴라리스쉬핑, 신조 VLOC 5호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ISSN 2635-9995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