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4.18
 
> 뉴스 > 기획취재 > 심층취재
 
기획/동아탱커 법정관리 선택 왜?
금융권의 우산 뺏기, 중견선사 나락으로
[1928호] 2019년 04월 11일 (목) 09:04:04 곽용신 chaser@maritimepress.com
마지막 카드 PCTC 재금융, 협상 결렬회생절차전 ARS 통해 기사 회생 기대금융권 압박 2016~2017년 13척 처분 지난해 358억원의 영업이익과 10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던, 소위 흑자기업인 동아탱커가 왜 갑자기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을까? 이에 대해 말들이 많지만 가장 직접적인 원인은 돈이 없어서다.유동성 부족을 겪던 동아탱커는 지난 3월 27...
 
 
유료회원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신 후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동아탱커 자구노력 더 했어야”
"장금-흥아 통합법인 지분 7:3 
해양대 최첨단 실습선 ‘한나라호’
고려대 해운 최고위과정 입학식 성
동아탱커, ARS 실패·회생절차  
“동아탱커 BBCHP 반선 안해도
이전/흥아해운 컨테이너 영업사무소
동아탱커 ARS 개시, 다음주 고 
'미스 부산·울산' 팬스타에서 선
현대상선 신입사원 32명 사령장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ISSN 2635-9995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