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5.24
 
> 뉴스 > 칼럼 > 김인현칼럼
     
김인현칼럼(52)/동아탱커 법정관리의 도산법 및 해상법상 쟁점
김인현 교수(고려대 로스쿨, 선박건조금융법 연구회회장)
[1930호] 2019년 04월 19일 (금) 23:16:35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 김인현 교수 I. 서론부산에 기반을 둔 중형 선사인 동아탱커(이하 동아)가 회생절차를 4.2. 신청하여 해운계는 다시 한번 불안에 싸이게 되었다(4.16.회생절차 개시됨). 리먼 브라더스 사건 이후에 10여건의 해운선사들의 회생절차 사건이 있었다. 주로 고액의 용선료의 부담을 이기지 못한 선박회사가 회생절차를 활용해 고액의 용선료를 삭감하여 회생을 ...
 
 
무료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먼저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제24회 바다의날 마라톤대회 이모
CI 바꾼 현대상선, 사명변경도
국제무대서 한국컨테이너 신뢰회복
동아탱커 SPC 12개 회생절차  
‘바다의 중요성’ 되새기며 힘찬
“20주년 앞둔 KP&I, 전문성
IMO, SOx규제 이행가이드라인 
KP&I “보험료 줄었지만 선방”
동아탱커 SPC 회생절차, 왜 기 
일본산 중고 벌크선 매매 급증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ISSN 2635-9995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