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1.22
 
> 뉴스 > 칼럼 > 박태원칼럼
     
박태원칼럼(15)/일본 컨선 통합선사 ONE의 성공사례,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박태원 경영학 박사(한국물류포럼 대표, 능인대학원대학교 평생교육원 부원장)
[1949호] 2019년 08월 30일 (금) 08:56:44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 박태원 박사 일본의 NYK, MOL, K-Line 등 3개 선사는 2017년 7월에 컨테이너 부문 사업통합회사인 오션 네트워크 익스프레스(ONE)를 설립했다. 통합 당시 사업운영부문 CEO를 맡은 제레미 닉슨은 "우리는 살아남기 위해서 통합을 선택했다. 규모의 경제를 통해 고객관리의 효율성을 추구하며, 끊임없이 창의성을 계발하고 혁신을 이끌...
 
 
무료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먼저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운송계약 일방 파기 ‘화주 갑질’
“VLSFO 너무 비싼 것 아닌가 
팬오션, MR탱커 4척 신조 발주
HMM, 디얼라이언스에 35척 투 
KSF선박금융 신임대표에 석흔욱
“북항 이어 신항 통합 논의 본격
카타르 LNG선 신조 입찰 지연 
박신환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장
인사/해양수산부 국장급 전보(1/
UPA, 설 명절맞이 기부금·위문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ISSN 2635-9995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