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8.9.21
 
> 뉴스 > 칼럼 > 양창호 칼럼
     
양창호칼럼(125)/정기선사 합병, 대표선사 육성과정으로 받아 들여야
인천대 동북아물류대학원 양창호 교수
[1751호] 2015년 11월 12일 (목) 10:03:37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 양창호 인천대 교수 “컨테이너 부문의 큰 손실에 직면한 일본의 3대 선사 MOL, K Line, NYK는 너무 많은 적자를 내기 전에 하나의 대형 정기선사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011년 11월 코이치 무토, 일본 MOL사의 대표가 한 말이다.이와 같은 통합 필요성 주장의 배경은 2010년 하반기 이후 시황 하락과 유가 급...
 
 
무료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먼저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박태원칼럼(8)/4차 산업혁명,
"AMP 고민되네, 비용·재항시간 
해운조합 조직개편, 부산본부 폐지
현대重, '가스텍'서 차세대 LN
머스크라인 내년부터 새 BAF 도 
부음/KSS해운 변도수 본부장 부
해양진흥공사⋅하나은행,
DHL코리아, 친환경 경영으로 ‘
IPA, 미중무역분쟁 대비 물동량
부산 영도에 초대형 크루즈전용부두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