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7.12.14
 
> 뉴스 > 항만 > 지방
 
부산항, 환적화물 대란 위기 모면
환적화물 운송업체 파업 잠정 유보
근본적 해결책 부재에 불씨는 남아
[1842호] 2017년 08월 04일 (금) 17:37:04 최홍석 chs83@mpress.co.kr
집단운송거부를 예고했던 부산항 환적화물 운송업체들이 일단 동맹파업을 유보하면서 최악의 물류대란 사태는 피한 것으로 보인다.지난 6월 환적화물 적정 운송료 보장, 컨테이너 터미널의 갑질 횡포 개선, 항만 배후도로 운행 제한 사항 단속유예 등을 내세우며 자신들의 주장이 관철되지 않을 시 8월 1일자로 동맹파업을 실시 할 것을 예고했던 부산항 환적화물 운송업체들...
 
 
유료회원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신 후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한진해운 최은영 前회장, 법정구속
국가필수도선사제도 내년 상반기 시 
부산항 선원복지 증진을 위한 업무
연운항훼리 신조카페리선 취항 
대산해수청,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
현대상선 임원 보직인사
현대글로비스, VLCC 장기운송계
인사/김성범 부이사관, 해양산업정
BPA, 최고전문가와 함께 부산항
인천항 제1항로 준설 설계비 5억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