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2.20
 
> 뉴스 > 항만 > 정책
 
항만공사 사업 범위 국정감사서 이견
野 “항만공사 본연의 사업에 집중해야”
與 “미래 내다 본 선제적 투자 격려해야”
[1955호] 2019년 10월 11일 (금) 18:20:36 최홍석 chs83@mpress.co.kr
국정감사에서 항만공사의 사업 범위와 관련하여 여야가 서로 다른 주장을 내세우며 대립했다.11일 국회에서 개최된 전국 4개 항만공사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은 “인천항만공사가 올해 6월 정관을 개정하고 마리나 사업, 신재생 에너지, 남북경제협력 등을 공사의 사업범위로 신규로 지정했는데 이는 뜬금없고 부적절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유료회원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신 후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현대상선, 2019년 영업적자 3
한국허치슨터미널, 저소득 가정 집
인사/한국선주협회 직원 보직인사(
폴라리스 김완중 회장 집행유예 1
한중항로 해운기업에 긴급 금융지원
여수해양청장에 환경부 조희송 국장
中수리조선, 200척 인도지연 불 
“예인선 LNG 전환, 배출가스
해운항만물류 전문인력 양성기관 1
카타르LNG 운항선사 선정 “6월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ISSN 2635-9995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