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1.23
 
> 뉴스 > Cargo Korea > 정책
 
“안전운임제, 계도기간 말고 유예하라”
국토부, 설명회로 소통 나섰지만 불만폭주
운수업체 “유예기간 갖고 의견 수렴해야”
[1697호] 2020년 01월 08일 (수) 20:16:19 최홍석 chs83@mpress.co.kr
▲ 8일 개최된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 설명회에서 전국 컨테이너 운송사협의회 회원들이 안전운임제에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30일 고시되어 올해 1월 1일부터 전격 실시되고 있는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와 관련해 정부가 설명회를 열어 궁금증 해결에 나섰지만 오히려 업계의 불만만 확인하는데 그쳤다.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월 8일...
 
 
유료회원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신 후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박신환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장
팬오션, MR탱커 4척 신조 발주
UPA, 설 명절맞이 기부금·위문
HMM, 디얼라이언스에 35척 투 
KSF선박금융 신임대표에 석흔욱
“북항 이어 신항 통합 논의 본격
카타르 LNG선 신조 입찰 지연 
인사/해양수산부 국장급 전보(1/
IPA, 설 명절 봉사활동과 후원
BPA 임직원, 설명절 맞이 떡국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ISSN 2635-9995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