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1.23
 
> 뉴스 > 해운 > 외항
 
“우리 배로 남 좋은 일 시키지 말자”
메가컨선 어떻게 채우나? 영업력 확대 필요
근해선사 자율적인 통합 대책 마련해야
[1968호] 2020년 01월 14일 (화) 10:38:23 곽용신 chaser@maritimepress.com
“우리가 어렵게 메가 컨테이너선을 확보하게 됐는데, 이게 남 좋은 일만 시켜서야 되겠는가? 우리 스스로 어떻게든 좋은 화물을 찾아 실어야 한다. 100억을 풀어 영업 잘하는 임원 100명을 고용해서라도 우리 능력으로 큰 배에 돈 되는 화물을 가득 실을 수 있어야 한다. 최소한 이런 그림은 그려야 우리나라 원양정기선 해운의 미래가 보이지 않겠는가?...
 
 
유료회원 기사 입니다. 기사를 보시려면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신 후
로그인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한국해운신문(http://www.maritime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박신환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장
팬오션, MR탱커 4척 신조 발주
UPA, 설 명절맞이 기부금·위문
HMM, 디얼라이언스에 35척 투 
KSF선박금융 신임대표에 석흔욱
“북항 이어 신항 통합 논의 본격
카타르 LNG선 신조 입찰 지연 
인사/해양수산부 국장급 전보(1/
IPA, 설 명절 봉사활동과 후원
BPA 임직원, 설명절 맞이 떡국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ISSN 2635-9995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