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7.2.20
 
헤드라인
서울중앙지법, 17일 한진해운 파산 선고
시민대책위 “정부 오판이 부른 대참사”
우리나라 최초의 원양정기선사이자 국영선사였던 대한해운공사의 법통을 이어받은 한진해운이 2월 17일자로 법원에서 파산결정을 받게 됨에 따라 69년의 역사가 끝을 맺게 됐다. 한진해운의 일부 영업권과 인력을 SM상선이 넘겨받기는 했지만 대한해운공사의 법통까지 이어졌다고 보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한진해운이 SM상선...
해운업 위기 어디서 시작됐나?
우리나라 해운업 위기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해사법률(193)/특별조...
해사법률(192)/ 훨씬...
해사법률(191)/tim...
fathom : 패덤, 길, 발
라틴어의 pateo에서 유래한 낱말로 원래는 양 팔을 벌려 뻗은 길이라는 뜻이었는데...
김인현칼럼
한진해운사태 이후 화주보호 관점과 법제도의 보완
한진해운 사태에서 가장 큰 피해자는 화주였다. 한진해운은...
"한국해운 위기극복, 소통부터"
亞시장에서 주목받는 접이식 컨테이
한국선박해양, 현대상선 배 10척 
2016년실적/대한해운, 영업이익 
국제해운대리점협회 이상직 회장 선
“한진해운 파산 사태, 국정조사하 
현대상선, 한진퍼시픽 인수
KR 조직개편, 국제협력실 신설
“앞으로 2년 수주 증가된다”
KOGAS 예선 입찰 사실상 무산 
메인뉴스
낙찰자 6개사중 2개사 이탈, 합작사 설립 난항
예선조합, 재입찰 실시·예선요율 체계 개선 요구
한국가스공사(KOGAS)가 예선업계의 강력한 발발에도 강행했던 평택/인천 LNG 인수기지 예인선사업자 입찰이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관련업계에 따르면 KOGAS는 국적 LNG선 운송위원회를 통해 지난해말 평택/인천 LNG 예인선 입찰...
유창근 사장 "월마트 헤프닝, 美하주들과 협상중"
부채비율이 200% 이하로 떨어지고 신용등급도 D등급에 BB로 상승하는 등 신뢰도가 회복된 현대상선이 아시아-북미항로 연간계약 시즌을 앞두고 하주 유치 작업이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현대상선 유창근 사장은 2월 14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최근 미국 주요...
협회·단체 2017년 정기총회 일정
사설/장기적인 정기선해운 정책 절실
<오호통재라! 한진해운 파산 선고>
국제해운대리점협회 이상직 회장 선임
47차 정기총회, 불황으로 6개사 제명 처분
KR 조직개편, 국제협력실 신설
이정기 회장 2018년 IACS 의장 수행
"한국해운 위기극복, 소통부터"
염정호 회장, 청년 해운·조선·물류인 모임서 강연
亞시장에서 주목받는 접이식 컨테이너
4FOLD, 中세관서 철도 운송용으로 승인
시노트란스·BAL Shipping과 계약 체결
북극항로 활용 지원 협의회 21일 개최
선원가족 복지혜택 대폭 늘린다
해수부, 북극해 항로 활용 지원 협의회 개최
IPA, 新국제여객부두 준비 위해 평택항 시...
오드휄, 케미컬선대 100척까지 확충 
현대글로벌서비스, 친환경 선박 서비스 사업 ...
전남도, 조선업 실직자 취업 지원
조선업체 ‘고용‧산재보험 납부 유...
KIFFA, 국제물류 청년취업아카데미 교육 ...
SM상선, 3월 9일 서비스 첫 개시 
IPA, 인천항 신규배후단지 활용계획 수립에...
대산청, 청소년 해양교육 활성화 MOU 체결
UPA, 노사 한마음 산행대회 개최
여수청, 광양항 3단계 준설토투기장 임시항로...
부산항만연수원, 신년 인사회 및 간담회 개최
김영석 장관, 수산계高 교장 간담회
선원복지고용센터, 한진 선원 재취업 지원
사설/ 장기적인 정기선해운 정책 절실하다
MEiC포커스/한국 VLCC 선대는 충분히 ...
한국선박해양, 현대상선 배 10척 매입 
윤민현 칼럼
2016년 한국해운 무엇을 얻었고 무엇을 잃었나?
국제해운시장이 조명해본 2016년은...
海事문학
저녁노을 바라보며(83)
팔순이 되었습니다.예순까지만 살았으면 했습니다. 60대를 넘기곤 일흔부턴 언제 꺼질...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공급자 함정에 빠진 정기선
최근 급증하고 있는 극초대형 선박 발주 이유를 새롭게 정립해 봐야할 필요가 있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