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7.5.26
 
정기선 서비스 8개로 확대, 내년 3월 북미동안서비스 개시
지난 3월 8일 베트남·태국서비스인 VTX 서비스를 개시하며 정기선 서비스를 시작한 SM상선이 최근 동남아서비스를 추가하며 정기선 서비스를 8개로 확대했다. SM상선은 5월 10일 부산신항만(PNC)에 기항한 6765teu급 EMIRATES SANA호(2006년 건조)를 시작으로 부산항과 싱가포르...
'스마트 해운' 시대가 온다
한 메이저 선급협회 CEO에게 당시 유행하던 '스마트'란 단어가 무슨 의미인지를 물어본 적...
윤민현 칼럼
변곡점에서 본 한국해운의 과제
지금부터 50년전 26만dwt였던 한국해운의 총 선복량은 최근 UN...
해사법률(194)/포워더...
해사법률(193)/특별조...
해사법률(192)/ 훨씬...
ship : 배
원게르만어 skipam에서 유래하여 고대 영어에서는 scip 형태로 사용됐으며...
김인현칼럼
하역비지급보장 기금제도라도 조속히 만들자
한진해운 물류대란에서 하역회사가 하역작업을 거부함으...
대한해운, 내항 LNG선 2척 발
“유수홀딩스 체질개선으로 독자생존
亞역내 컨테이너 급증, 선사는 울 
한국해양대, 명예의 전당 제막식
소말리아 해적 활동 재개 2척 피
우리나라 선복 증가 세계 6위 랭 
해군 전역군인 20여명 상선에서
유수에스엠 1분기 매출 35% 급 
일반선원도 선‧기관장이
BPA, 주한 외국공관 초청 부산
메인뉴스
10억불 규모, 저선가 활용한 선대 확장 전략
중국 최대 국영선사인 차이나COSCO가 중국 조선소에 약 10억 달러를 투자해 탱커 18척을 신조 발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주목된다.외신에 따르면 차이나COSCO의 탱커부문 자회사인 CSET는 중국조선소들과 VLCC부터 LR1탱커까지 총 18척...
한국선박해양 선박 펀드 2개 인가
한국선박해양㈜가 5월 30일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10척 인수를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현대상선은 수익성 개선을 위한 선박원가 절감차원에서 한국해양선박에게 컨테이너선 10척을 5월 30일 매각 처분하고 재용선할 계획이라고 16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한국해양선박㈜과 현대상선...
캠코 6개 국적선사 선박 20척 인수
SM상선·대한상선 등 수혜, 2억불 규모
머스크, 함부르크수드 37억 유로에 매입
경쟁당국 규제심사중, 올해말 인수 완료
VLCC 발주 급증, 공급과잉 우려
올해 옵션 포함 VLCC 53척 발주
머스크라인 1분기에도 영업적자
물량ㆍ운임 상승 매출 급등, 유가상승으로 영업적자
전국 신항만 재편한다
해수부, 신항만건설기본계획 수립 추진
대우조선 "이란 해양플랜트 9월 MOU효력 ...
SM상선, 사선 기준으로 세계 15위 
UPA-SF홀딩스, 합작투자회사 설립
“베트남-중국 간 국경운송 선점해야”
부산, 조선업 구조개선 500억 펀드조성
FedEx코리아, 위험물 안전운송 세미나 개...
부음/해양수산부 이호찬 서기관 별세
인사/삼성중공업 임직원 승진인사(5/26)
선원복지고용센터, 외국인선원 통역지원
“인도정책 활용해 물류시장 진출”
대한해운, 전자단기사채 첫 설정 
IPA, 인천도시공사와 '소통의 날' 가져
부산항 재난대응 및 안전관리 강화 특강 개최
부산항 세계 5위 맹추격 중 
글로벌 컨테이너선사 1분기 실적 개선중 
해사영어(24)/ship : 배
평택항 물류 활성화 촉진 민관 합동 간담 개...
YGPA, 위험물부두 안전관리 소협의회 개최
북부산세관, 중소수출입업체 행정지원 나서
4월 전국 항만물동량, 전년比 6.6%증가
海事문학
저녁노을 바라보며(84)
비행기야! 비행기야! 너 어디로 가니. 미국 하늘에서 우리 다함이 보이거든...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해운업 위기 어디서 시작됐나?
우리나라 해운업 위기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공급자 함정에 빠진 정기선
최근 급증하고 있는 극초대형 선박 발주 이유를 새롭게 정립해 봐야할 필요가 있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