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8.2.18
 
  헤드라인
인터뷰/한국해양보증보험 조규열 사장
오는 7월을 목표로 한창 설립 작업이 진행 중인 한국해양진흥공사에 한국해운업계가 거는 기대는 지대하다. 해양수산부가 해양진흥공사를 통해 매년 50~60척씩 3년간 약 200여척의 선박을 신조 지원하겠다는 장밋빛 청사진을 내놓으면서 공사에 대한 해운업계의 기대는 점점 커지고 있다. 그러나 금융권에서 바라보는 해양진흥공사의 역할은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현금성 자산이...
윤민현 칼럼
국제해운자본의 독과점화, 또 다른 장벽
2015~2017년 사이에 전개된 정기선 해운업계의 통합은 정기...
가없는 바다처럼 펼쳐진 우유니 소금 사막
아침 일찍 일어나 Cristal Samana Hotel에서 가장 높은 레스토랑...
김인현칼럼
한국해운산업 호감도를 높이기 위한 제언
한국해운산업에 대한 최근 대국민 이미지는 어떨까? 긍정적...
머스크-IBM, 블록체인 수를 두다
에너지 사업을 매각하고 컨테이너 운송업에 사활을 건 머스크는 그 누구보다 해운업의 혁신을 원하고 있다. 세계 최대 해운선사...
해사법률(197)/선하증...
해사법률(196)/플랫랙...
해사법률(195)/특별조...
“해양진흥공사, 자생력부터 갖춰라
현대重 노사 “한마음으로 위기극복
머스크라인 작년 영업이익 7억 4 
아마존, 3자물류 진출한다 
대한해운, 지난해 매출 1조원 돌
아시아국가 對美수출 11개월 연속 
“부산북항, 연근해선사 중심 항만
BPA, "설명절 맞이 사랑나눔
“우선특권 때문에 여객선 금융 어 
해사문학/이석행의 남미여행기⑥
메인뉴스
13일 무역-상공-해운 상생 업무협약 체결
해상수출입 경쟁력 강화 상생위원회 발족
“능력과 실력없는 해운은 껍데기다. 한국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수립중인데 이를 통해 한국해운은 능력과 실력을 갖추고 화주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 산업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다.”설 연휴를 이틀 앞둔 2월 13일 오후 3시, 대한상공회의소 20층 챔버...
부산항만공사 우예종사장 기자단 간담회
“부신신항 터미널간 협조안돼 문제 심각”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에서 2018년 한해동안 전년도에 비해 5%가 늘어난 2150만teu의 컨테이너화물을 처리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한 신선대, 감만, 신감만 등으로 나누어져 있는 부산북항의 운영사를 연내에 하나로 통합하여 자생력을 회복하고 연근해선사 중심 항만...
현대상선, 지난해 순손실 1.2조원
컨선 10척 매각, 장부가 손실 반영돼
컨 처리량 30% 증가, 영업적자폭 줄여
머스크-IBM, 블록체인 수를 두다
IHS칼럼(38)/피터 터치웰 IHS Markit 전무
해양환경관리공단 이사장에 박승기씨
해양환경관리공단 이사장에 박승기 해양수산부 중앙해양안전심판원...
유밍, 발레와 VLOC 2척 COA 체결
中청도북해조선에 32만톤급 2척 발주
해양연맹 제9대 김현겸 총재 선출
신년인사회 김영춘 장관 참석 성황
첫 민간인 총재 “1억원 출연” 약속
부음/한국선급 이형철 본부장 빙모상
선박안전기술공단, 특별교통대책본부 운영
KOEM, 소외계층과 함께 따뜻한 설 보내기
“능력과 실력 갖춘 한국해운으로 재건” 
BPA, 화물자동차 안전 캠페인 실시
현대상선, 컨박스 3만대 확보
현대상선, 지난해 순손실 1.2조원
현대미포, 작년 12월에 PC선 2척 수주 
IHS칼럼(38)/머스크-IBM, 블록체인 ...
KMI-獨HSB, 학술교류 협력 강화
"평택항 올해 컨 물동량 70만teu 목표"
화촉/평택국제자동차부두 김학수 사장 장남 결...
부음/폴라리스쉬핑 설동인 부장 부친상
정부, 2월 수출 증가세 유지 위해 정책역량...
김종훈 의원, 정부에 조선 근로자 지원 대책...
IPA, 설 맞이 따뜻한 이웃사랑 실천
IPA, 설 대비 다중이용시설 특별 안전점...
여수․광양항 설 연휴 차질없는 부...
BPA, 설 대비 다중이용시설 국가안전대진단...
민·관 손잡고 해외 항만산업 신시장 개척한다
Broken Stowage : 화물 틈
선창에 실린 화물과 화물 사이에 생기는 용적으로 그 틈이 너무 작아 화물의 적량...
海事문학
저녁노을 바라보며(90)
파란만장의 2017년, 내 나이가 望九이었다. 90세를 바라본다하여 81세를 望九...
해운업 위기 어디서 시작됐나?
우리나라 해운업 위기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