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7.23
 
헤드라인
13일 군산항서 군산펄호 취항식 개최
주 6항차, 신조선 2척 투입 신기원
군산-석도간 주6항차 데일리 카페리항로를 운항하고 있는 석도국제훼리가 신조선인 뉴씨다오펄호를 투입한 이래 신조 2호선인 ‘군산펄’호를 투입, 취항 11년 만에 동일 항로 신조선 2척 투입이라는 한중 카페리항로의 새 지평을 열었다.석도국제훼리(대표이사 김상겸)는 7월 13일 토요일 군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윤민현 칼럼
Sulphur Cap, 양날의 칼인가?
발효를 불과 8개월 앞두고 고유황유(HSFO)에서 저유황유...
김인현칼럼
도선사협회 2019 장학의 밤을 다녀와서
지난 금요일 여의도 캔싱턴 호텔에서 색다른 모임이...
탄소 배출 저감, 선사들의 다짐과 목표
최근 수개월 동안 해운업에서 탄소 배출 제로 이슈가 부각...
해사법률(206)/한국법...
해사법률(205)/운송주...
해사법률(204)/포워더...
여행후기 : 체력‧고산병 걱정 말고 네팔 트래킹 도전
네팔 ABC 트래킹이나 EBC 트래킹을 하고픈데 선뜻...
YGPA, 안전한 여름나기 상생
KSA, 제22대 대의원 26명
전문가기고/한중 항로와 녹두꽃
대한해운, 포스코 전용선에 스크러
동방선박(주) 이경원 대표이사 취
KOEM, 신입직원 소통 간담회
올해 상반기 노후 케이프̷ 
IPA, 창립 14주년 기념 지역
“HMM 디얼라이언스 참여, 원양 
창원에 알루미늄 선박 조선소 건립
메인뉴스
현대삼호중공업과 케이프 2척 건조 계약 체결
에이치라인해운이 지난해에 이어 LNG추진선 2척을 추가발주했다.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에이치라인해운과 현대삼호중공업은 7월 12일 18만dwt급 케이프사이즈 벌크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체결된 케이프사이즈 벌크선은 LNG를 주연료로 사용하는 LNG추진...
ULCV 20척 인수하면 세계 8위 랭크
지난해 2만 3천teu급 12척, 1만 5천teu급 8척 등 메가 컨테이너선 20척을 발주한 현대상선(HMM)이 메가 컨선 발주량 부문에서 압도적인 세계 1위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영국의 선박가치평가기관인 베슬벨류(VesselsValue)에 따르면...
정도경영의 師表 박종규 회장(42)
국가에 봉사하기 위해 유지해온 항로
배타고 떠난 여행(41)/평택-연태②
안전성•정시성으로 정상화, 환경규제도 적극 대응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광양항 온다
2만3700teu급 MSC 굴손(GULSUN) 14일 기항
해외취득선박 관리시스템 운영 개시
선주협회 "밀수출입죄 처벌 방지 효과 기대"
현대상선, 미주 영업전략회의 개최
"환경규제, 얼라이언스 철저히 준비해야"
대산-위해 카페리 2022년 개설되나?
한국측사업자, 투입 선박 확보가 관건
현대重그룹, 상반기 43억불 수주 
UPA, 동명대와 울산항 지속성장 MOU
UPA, 안전경영위원회 개최
평택항, 상반기 컨 물동량 전년 대비 9.5...
IPA, 중소 포워더 인센티브 지급한다
인천 신국제여객부두 기존 하역사 계속 운영한... 
수출기업 "운송비, 물류 효율화 최대 고민"
현대重, 스마트십 방화벽 선급 승인
KOEM, 온산항 정화사업 주민설명회
해운항만물류연구원, 개발도상국 공무원 연수
KOEM, 지역해양보호구역센터 네트워크 정기...
싸이버로지텍, 오퍼스 스토이지 KR 승인
해양환경공단, 갯끈풀 제거사업 박차
창명해운 81K 벌커, 해적 공격받아
교사대상 장보고 유적지‧상하이 임...
국립해양박물관 ‘북한의 바다’ 기획전
국제 남극지구과학 심포지엄 인천서 개최
청소년 해양인재학교 22일 개교
KOEM, 5천톤급 방제선 건조설계 최종보고
IPA, 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최종평가회 개...
海事문학
저녁노을 바라보며(107)
83회 생일, 여태까지 생일을 그냥 그럭저럭 지냈으나 83회...
현대상선, 포트폴리오 재편 등 경영혁신에 가일층 노력해야
현대상선의 금년도 1분기 자본잠식률이 47%에 달했다. 지난해...
ballast : 바닥짐, 밸러스트
ballast는 선박의 무게중심을 낮추어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해운업 위기 어디서 시작됐나?
우리나라 해운업 위기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ISSN 2635-9995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