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8.5.22
 
  헤드라인
17일 미주서안북부노선 취항식 개최
취항 1년째를 맞은 SM상선이 두 번째 북미항로를 개설하면서 미주전문 국적원양선사로 도약을 선언했다.SM상선은 5월 17일 부산신항만(PNC)에서 두 번째 북미항로 서비스인 PNS 노선 취항식을 개최했다. 이날 취항식에는 SM그룹 우오현 회장, 대한해운...
윤민현 칼럼
재건의 출발, 디딤돌과 걸림돌
정부가 2018년 4월 5일 발표한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요지는...
토레스 델 파이네의 압도적 풍광에 빠져
토레스호수까지 트래킹엘 칼라파테에서 약 2시간 정도 거리...
김인현칼럼
서울해사중재협회의 창립 경과와 의의
해운업이나 조선산업을 영위하다보면 각종 분쟁에 봉착...
조선업 회생, 안전을 희생해서는 안돼
한국 조선업의 생존을 둘러싸고 내려지는 쉽지 않은 결정들이 안전...
해사법률(198)/부당한...
해사법률(197)/선하증...
해사법률(196)/플랫랙...
“해양진흥공사, 보증업무 가장 중 
취항 1년 SM상선, 두 번째 미
대한상선, 중부발전 유연탄 COA
대한해운ㆍ에쓰-오일, 장기계약 서
유럽조선, 한·중조선업계 신조수주 
“새 선박 투입으로 서비스 고급화
한국선장포럼 발기인 대회 열려
대륙아주, 英선박중개협회 세미나
바다마라톤 D-5/현대상선 마라톤
한국쉘석유, 지역사회 공헌활동 펼
메인뉴스
윤민현 박사(Penb46@naver.com)
정부가 2018년 4월 5일 발표한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요지는 상생협력을 통한 화물 확보, 경쟁력 있는 선박 확충 그리고 경영안정 지원을 통해 위기에 처한 한국해운을 재건한다는 것이다. 2016년 한진해운 사태로 초래된 한국 컨테이너 정기해운은 정부가 나서서 관리...
인터뷰/알타미미 오마르 변호사
“중동 해운물류시장에 진출을 검토하는 한국기업들이 있다면 사업 결정전에 반드시 현지 변호사나 회계사, 컨설턴트 등 전문가들의 자문을 먼저 받아보기를 권해드린다. 한국기업들은 일반적으로 인터넷 조사만으로 중동의 문화를 어느 정도 이해하고 대처할 수 있다...
한국해양진흥공사 임직원 채용 개시
임원 등 관리자 포함 총 33명 공개모집
마샬아일랜드 부산사무소 개소
한국해운업계에 전문적ㆍ기술적 서비스 제공
해양진흥공사, 부산해양금융중심지에 큰 역할
15일 2018 부산 해양금융 컨벤션 개최
폴라리스쉬핑 회사채 600억원 발행
당초 300억원에서 600억원으로 증액
고려·남성, 포항영일만항 기항 확대
10일 포항시와 항로개설 협약 체결
“향상된 서비스로 글로벌 진출 조력자 되겠다... 
4월 신조발주, 韓 수주 2개월 연속 1위 
광양항 서측배후단지 우선협상대상기업 선정
메쉬코리아, ‘카카오톡 주문하기’ 영업 대행
YGPA, 오는 25일 광양항 설명회 개최
“SOx규제 시행전 저유황유 충분히 공급돼야...
4월 수주잔량, 조선 3국 중 한국만 상승 
“컨박스 확보위한 정부 지원책 필요” 
현장중계/남북교류, 부산항의 역할 및 전략과... 
경남도, 성동조선과 회사 정상화 대책 논의
국내 최초 LNG추진 외항선 8월 발주
인천항만연수원, 외국인 교육 2배로 늘려
“조직진단 통해 강한 조합으로 변신”
볼보트럭, 스웨덴 차세대 교통·E-모빌리티 ...
FedEx, 아태지역 '최우수 지상 물류 ...
대우조선, 스마트십 4.0 서비스 인프라 구...
IPA, 협력 중소기업 대상 릴레이간담회
IPA, 남북경제협력 활성화 위한 TF 출범
청소년 해양인재학교 참가자 모집
제4회 북극아카데미 참가자 모집
Bill of Lading : 선하증권
일본에서 선하증권은 종종 BL이라고 한다. Bill of Lading의 약칭으로 BL이라고...
海事문학
저녁노을 바라보며(90)
파란만장의 2017년, 내 나이가 望九이었다. 90세를 바라본다하여 81세를 望九...
해운업 위기 어디서 시작됐나?
우리나라 해운업 위기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염정호칼럼/BIMCO 선...
염정호칼럼/BIMCO 정...
염정호칼럼/정기용선계약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04542, 서울 중구 삼일대로12길 15, 대동빌딩 303호 |  대표전화 02-2285-5571~4 | 팩스 02-2285-4906
발행일자 : 1996년2월4일 |  등록번호 : 서울, 아03689  | 등록일자 : 2015년4월21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철원
Copyright 2009 한국해운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aritimepress.com